100분 토론 ‘돌직구녀’, 이상규에 “말돌리지마”

이상규 통합진보당 국회의원 당선자(서울 관악을)가 TV토론 프로그램에 출연, ‘북한인권, 3대세습, 북핵에 대해 입장을 들려달라’는 시민 논객의 질문에 대답없이 피하기에만 급급한 모습을 보여 빈축을 사고 있다. 


‘통합진보당, 어디로Ⅱ’라는 주제로 22일 방송된 MBC ‘100분토론’에서 여성 시민논객이 이 당선자에게 “(통진당에 대해) 확실히 짚고 넘어갈 부분인 것 같아 질문드린다”면서 “당권파의 종북주의에 대해서 많은 국민들이 의문을 갖고 있다. 국민은 통진당 사태가 종북주의와 관련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북한 인권이나 3대 세습, 북핵과 같은 중요 사안에 대해 이상규 당선자의 정확한 입장을 들려달라. ‘종북보다 종미가 문제다’이런 식의 말돌리기가 아닌 정확한 입장을 표명해달라”고 질문했다.


이같은 질문에 이 당선자는 “먼저 종북이라는 말이 횡행하는 것에 대해, 아직도 군사독재 시절에 남북의 대치가 벼랑 끝까지 갔던 색깔론이 계속 재연되고 있다는 점에 대해 유감”이라며 “여전히 남아있는 사상검증, 그리고 양심의 자유를 옥죄는 것이기 때문에 이런 형태의 질문과 프레임 자체가 상당히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평양을 간 적이 있다. 북한은 회색빛이었다. 콘크리트가 색깔이 없어 회색빛이었는데 이런 광경이 충격적이었다. 술도 병뚜껑 기술이 정교하지 못해 기울이면 샌다. 있는 그대로 (북한을) 보는 것이 필요하다는 얘기”라면서 “동포애적 관점에서 통일의 상대방으로서 협력, 교류하는 동시에 비판할 건 비판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 답변에 시민 논객은 말을 끊으며 “죄송하다. 지금 말을 돌리고 계신 것 같은데 좀더 정확한 입장을 말해 달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이 당선자가 같은 답변을 반복하자 이날 패널로 출연한 진중권 동양대학교 교양학부 교수는 “한가지 지적하고 싶다”며 “한 사람에 대해서 ‘당신 주사파냐’고 묻는 것은 실례다. 우리나라는 양심의 자유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의원이라면, 자기를 대변하는 것이 아니라 유권자를 대변해야 한다”면서 “유권자가 그 사람이 누군지를 모르는데 그 앞에서 양심의 자유를 얘기할 수는 없는 것이다. 양심의 자유를 지키고 싶다면 공직에 나오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진 교수는 “유권자에게는 자신의 이념과 정책을 분명하게, 뚜렷하게 밝혀야 하고 그 사람들을 대변해야 하는데 양심의 자유를 지키고 싶다면 공직을 맡아선 안된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토론이 계속되자 사회자인 신동호 아나운서는 이 당선자에게 “시민 유권자가 질문한 내용에 대해서 답변을 유보하겠느냐”고 물었고, 이 당선자는 “질문 자체가 사상 검증과 남과 북이 대치하고 있는 상황에서 관계를 평화적으로 끌고갈 것인지 악화적으로 끌고갈 것인지 이분법적으로 재단하는 것이므로 질문 자체가 옳지 않다고 본다”고 답했다.


이같은 이상규 당선자의 답변에 대해 질문자는 “(이러한 질문이) 유권자로서 당연한 권리라고 생각하고 전 국민이 궁금해 할 사안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답변을 요구했다.


그러나 이 당선자는 답변을 유보했다. 사회자는 다시 한 번 “지금 당장은 질문을 유보하겠다는 말이냐”고 물었고 이상규 당선자는 “그렇다”고 답했다.


시청자들은 이 시민논객의 거침없는 질문이 “돌처럼 강한 직구 같았다”며 이 시민논객을 ‘돌직구녀’라고 부르고 있다. 해당 장면은 각종 인터넷 사이트에 편집본으로 확산되고 있어 이 당선자의 태도에 대한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