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북한에 단호한 대응조치 취할 것”

이명박 대통령은 20일 오전 천안함 사태와 관련, 북한의 소행으로 드러난 만큼 단호한 대응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부터 15분간 케빈 러드 호주 총리와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에 대해 단호한 대응조치를 취할 것이며 강력한 국제공조를 통해 북한이 잘못을 인정하고 국제사회에 책임 있는 일원으로 돌아오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이동관 청와대 홍보수석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국제조사단의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조사를 통해 천안함 사태가 북한의 군사도발이란 점이 분명히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또 “북한이 과거에도 대남 군사도발이나 테러를 자행한 뒤 이를 부인해왔다”며 “하지만 이번에는 세계 어느 나라, 어느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물증이 드러난 만큼 그 같은 억지가 통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