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내년 일자리·교육문제 가장 역점”

이명박 대통령은 28일 “일자리문제와 사교육을 비롯한 교육문제가 내년에 가장 역점을 두어야할 과제”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라디오와 유튜브 등을 통해 방송된 31차 라디오·인터넷 연설에서 “우리 정부는 일자리 만들기에 전력을 쏟을 것이며 교육문제 또한 우리의 백년대계를 위해 치밀하고도 신중하게 접근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1년, 우리 국민 앞에서 조금이라도 낙관적이고 밝은 모습을 보이고자 노력했지만 속마음은 그렇지 못했다”며 “지난 1년을 되돌아보면 지금 생각해도 가슴이 답답하고 타들어갈 정도로 정말 어려운 한 해였다”고 소회했다.


그러면서 이 대통령은 “우리 국민이 마음을 모아주신 덕분에 내년에는 5% 성장까지 갈 수 있으리라고 전망한다”면서 “이를 위해 올해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내년도 각 부처의 업무보고를 연말까지 앞당겨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국회 예산안 처리 지연과 관련 “국회에서 내년 예산이 연내에 통과한다면 내년 1월 1일부터 곧바로 집행할 준비를 갖추고 있다”면서 “우리 국회를 믿고 올해 안에 예산이 꼭 통과되리라고 본다”며 조속한 예산안 처리를 기대했다.


또한 올해 본격적으로 시작된 입학사정관제에 대해서 “일부 걱정하는 학생과 학부모님들도 계시는 줄 잘 알고 있다”면서 “그럴수록 입학사정관제의 참뜻을 충분히 살리고, 국민의 신뢰 속에서 뿌리 내릴 수 있도록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날 연설에서 이 대통령은 첫머리에 27일 고리원전 1호기 가동 이후 30여년 만에 처음으로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원자력발전 사업을 수주한 것과 관련 “우리나라에 큰 복이 다가왔다”며 “내년은 국운 융성의 해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는 우리 모두가 힘을 합쳐 노력한 결과”라며 “우리 국민 모두 희망을 갖고 밝은 새해를 힘차게 시작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