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軍부대 방문…”北대치중 잊어서는 안돼”

이명박 대통령은 27일 강원도 화천 최전방의 15사단 승리부대를 방문해 북한의 대남도발에 대한 안보·경계태세를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전용헬기로 승리부대에 도착, 북방한계선에서 33km 떨어진 지휘통제실에서 작전 상황을 보고 받고 야외관측소(GOP)에서 경계 근무 중인 장병에게 격려의 말을 건냈다.


이 대통령은 “(최전방 장병들은) 북한과 바로 대치하고 있는 곳에서 늘 긴장하고 근무하느라 힘들 것”이라면서 “여러분이 국가를 철통같이 지킨다는 신념으로 지키고 있어 국민이 마음 놓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다”고 격려했다.


또한 이 대통령은 지난 10월 동부전선에서 발생한 ‘노크 귀순’ 사건 이후 보강된 철책선을 직접 확인하고 경계 강화를 강조하기도 했다.


이 대통령은 “장비가 아무리 좋아도 사람만 못하기 때문에 정신을 바짝 차리고 근무하는 자세가 중요하다”면서 “밖에 있는 사람들은 잘 모르고 사는데, 우리가 북한과 대치중이라는 사실을 절대 잊으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또한 “승리부대는 6·25전쟁 때 한 치의 후퇴도 없이 많은 희생을 치르며 지켜낸 역사적인 부대”라며 “장병의 활기찬 모습을 보니 북측이 기가 죽어서라도 못 내려올 것 같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