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北, 식량원조 끊기면 어떡할건가…경제 자립해야”

유럽 3개국을 순방 중인 이명박 대통령은 7일(현지시각) 북한 핵문제와 관련해 “우리가 바라는 것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세계로 문을 열고 나와 대화해서 경제적으로 자립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첫 순방지인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교민들과 간담회를 갖고 “북한을 진정으로 생각하는 나라는 대한민국 밖에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특히 “아프리카에 20년 간 식량을 대주었는데(도) 자립하지 못하고 있다”며 “북한도 식량 원조만 받다가 언젠가 식량이 끊어지면 어떻게 할 건가. 북한이 스스로 자립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 외에도 세계적인 경제위기 극복과 관련 “우리는 이번 (경제) 위기만 극복하는 게 아니라 위기 이후에 한국이 어떤 위상을 가질까 하는 점을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세계 어느 나라도 노동자가 스스로 임금을 깎고 기업과 정부가 보조해서 위기를 극복하는 나라는 없다”면서 “우리가 이번에 잘하면 또 한번 세계에서 좋은 평가가 많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위기 극복 이후 대비책에 대해서 이 대통령은 “지구 기후변화에 대비하고 신성장 동력을 키우는 녹색성장이란 목표를 내세우고 있다”며 “이런 것을 정부가 정책으로 채택하고 위기 속에서 준비하는 나라는 대한민국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대통령은 8일 오전 레흐 카친스키 폴란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경제협력 등 양국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이어 이탈리아 로마를 방문해 교황 베네딕토 16세를 예방하고, 라퀼라에서 열리는 G8(선진 8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11일에는 마지막 순방지인 스웨덴을 방문하고 14일 귀국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