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北, 국군포로 인도주의적 처신해야”

이명박 대통령은 4일 “연세가 많고 생사확인도 할 수 없는 국군포로들에 대해 북한도 인도주의적 처신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국가 유공자와 유족 230명을 청와대로 초청, 오찬을 함께 한 자리에서 “몇십년이 지나도 대한민국을 위해 몸을 던진 애국자들의 유해를 찾는 일에 끝까지 관심을 갖는다는 좋은 본보기를 임기 중에 만들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대통령은 또 “보훈가족을 사랑한다고 하는 말은 누구나 할 수 있으나 저는 실천으로 사랑과 존경의 표시를 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6.25 당시 전사한 국군유해를 찾는 작업에 대해서도 깊은 관심을 갖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우리 사회는 애국을 말로 하는 사람은 많지만 행동과 몸을 던져 실천하는 애국자는 많지 않다”면서 “그런 분들이 계셨기 때문에 위기가 닥칠 때마다 늘 나라를 지킬 수 있었다”면서 보훈가족들을 위로했다.

이와 함께, 한일 과거사 문제와 관련해서는 “일본을 방문했을 때 굳이 과거는 이야기하지 않겠다고 한 것은 일본이 이제는 스스로 피해국에 대해 해야 할 도리를 해야 한다는 입장에서였다”면서 “일본이 가해자로서 피해국에 스스로 사과하는 것을 바라지 우리가 ‘사과하라’, ‘사과하라’ 해서 억지로 하는 사과는 백번 들어봐야 진정한 사과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경제 전망과 관련해선, “우리가 1~2년 정도 뒤에 (경제)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국가 경쟁력을 키워 나가면 세계 경제가 좋아졌을 때 누구보다 앞장서서 발전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세계적인 현상이기는 하지만 석유값과 원자재값, 식량 가격이 껑충 뛰어올라 불가항력적인 상황이고, 앞으로 얼마나 더 오를지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이어 “우리는 2차 세계대전 이후 선진국 문턱에 들어선 유일한 나라이나 앞으로 선진국에 진입할 수 있을지 없을 지는 향후 5년간 어떻게 해 나가느냐에 따라 결정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