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2·13합의 연내 불능화 이행 기대”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사진) 국무부 동아태차관보는 4일 북핵 합의 이행의 걸림돌이 돼온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의 해결이 가능하다며 2.13합의에 따른 2단계 조치까지의 이행이 연내에 이뤄질 수 있기를 여전히 기대한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존스홉킨스대 국제대학원 초청 강연에서 2.13 합의 이행 지연이 북한의 고의에 의한 것은 아니고 BDA문제는 “해결이 가능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힐 차관보는 북한이 미국은 물론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에도 BDA문제가 해결되면 영변 핵시설 폐쇄를 포함한 2.13합의 조치를 즉각 이행할 것임을 거듭 다짐하고 있다며 “우리는 좀 더 인내할 필요가 있으며, 이것이 우리의 이익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힐 차관보는 2단계 조치인 핵시설 불능화가 “몇 달이 아니라 몇 주 내에”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며 “올 하반기 말까지는 1단계와 2단계를 마치고 3단계에 들어갈 태세를 갖출 수 있는 위치에 이를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의 합의 이행 의지가 확고한 것으로 믿는다며 “우리는 잃어버린 시간을 만회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힐 차관보는 2.13합의에 따른 60일 내의 의무 이행시한이 지난 것과 관련, BDA문제의 해결이 당초 예상했던 것보다 복잡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도 BDA문제에 대해 비슷한 시각을 갖고 있다며 “시한을 지키지 못한데 대해 많은 우려가 있는 것으로 알지만 문제 해결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그는 영변 핵시설을 폐쇄하고 5만t의 중유를 북한에 공급하는 등의 1단계 조치 이행에 수 주가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이후엔 기존 핵시설을 불능화하고 플루토늄을 비롯한 모든 핵물질과 시설을 신고하는 2단계 조치의 합의 및 이행이 연말까지 가능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그는 BDA문제가 “정말로 힘겨운” 과제였지만 당사국들의 긴밀한 협의에 의해 “진전을 이루고 있다”며 1단계 합의의 이행 지연에도 불구하고 이를 만회하고 연내 2단계까지의 진전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일단 6자회담을 통해 남북한과 미국간에 평화 메커니즘을 구축할 수 있다면 이는 동북아지역의 보다 광범위한 평화안보체제 구축으로 나아갈 수 있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그는 분석했다.

그는 ‘한국과 미국 : 관계에 대한 대화’란 주제로 열린 이날 존스홉킨스대 포럼에서 한미 양국이 여러가지 어려움을 딛고 더없이 좋은 관계로 발전해왔으며 전략적 동반자관계로까지 성장했다고 평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