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 “영변 핵시설 시한내 폐쇄 어려울 것”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9일 북한 동결계좌 해제를 둘러싼 이견으로 ‘2.13 핵합의’에 따른 초기조치 이행 시한내에 영변 핵시설을 폐쇄하는 것이 어려워지고 있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날 도쿄에서 기자들에게 “우리는 60일 시한으로 된 지난 2월 합의를 완전히 이행하는데 목표를 두고 있지만 그런 시한을 맞추는 것이 어려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마카오 방코델타아시아(BDA) 동결계좌의 북한 자금 2천500만 달러 송금을 둘러싼 교착상황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와 관련해 6자회담 북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은 BDA에 동결된 자금 2천500만달러가 해제되는 즉시 유엔 핵사찰단의 방북을 허용할 것임을 내비쳤다고 북한을 방문 중인 앤서니 프린시피 전 보훈처장관이 이날 밝혔다.

‘2.13 핵합의’에 따르면, 북한은 영변 핵시설을 60일 이내에 폐쇄.봉인하고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의 사찰을 수용하면 중유 5만t을 우선 지원받고 향후 핵시설 불능화 조치 이행에 따라 최대 100만t의 중유에 해당하는 에너지와 기타 인도적 지원을 받게 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