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추석 이산가족 상봉에 南北 협력해야”

홍준표 한나라당 대표는 17일 “얼마남지 않은 추석에 이산가족 상봉을 할 수 있도록 남북간 협력을 할 것을 촉구한다”고 제안했다.


홍 대표는 이날 국회교섭단체 정당대표 라디오 연설에서 “민간교류 및 인도적 지원문제는 적극 환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이어 “고령인 점을 감안해서 화상통화 등 남북이산가족 상봉채널도 다변화 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정치·군사문제는 남북고위당국자간 회심탄회한 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천안함 폭침사건·연평도 도발문제는 북측에서 더 이상 억지를 부리지 말고 사과를 하고,  앞으로 이런 군사적 도발이 절대 없을 것이라는 약속을 해야 한다. 그렇게 해야만 남북간 정치·군사문제가 풀려나갈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그러면서 현재 을지프리덤가디언 훈련이 진행중인 상황임을 거론 “남북대화와 함께 내부적으로는 우리 을지훈련을 통해서 안보에도 빈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연설 말미에는 “곧 국회에서는 국방개혁법안이 논의될 것이고 북한인권법도 논의가 될 것”이라며 “이 법안도 반드시 통과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홍 대표는 전날 당사에서 열린 당 통일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에서 “북한 내부사정이 3대세습을 앞두고 굉장히 복잡하다”며 “남북관계를 같이 논의할만한 실질적인 협상 당사자가 지금 사실상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3대세습에 따른 북한의 긴박한 내부 사정이 남북관계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점을 시사한 대목이다.


그는 “이명박 대통령이 이번 8·15 경축사에서 남북관계에 대해 전향적인 입장을 취할 수 없었던 것도 북한 내부 사정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