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아산, 동업자인 北에 탄원서 제출해라”

남북경협 시민단체인 남북포럼(대표 김규철)은 현대아산이 최근 통일부에 대북관광 중단에 따른 긴급 재정지원을 요청하는 탄원서를 제출한 것과 관련 “대북기업들의 사업실패를 왜 국민이 보상해야 하느냐”며 “비경제논리로 북한과 계약한 대북사업은 기업이 책임져야 한다”고 7일 주장했다.

남북포럼은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누가 현대아산에 과다한 사업권과 대가를 북한에 지불하라고 했느냐”며 “현대아산은 동업자인 북한에 탄원서를 제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포럼은 “현대아산은 1년동안 개성관광으로 수십억의 손실을 입었는데 북측은 1년간 관광대가와 상품판매, 사업권 송금으로 약 300억이 넘는 수익을 올렸다”며 “퍼주기식 과다한 관광대가 불로소득은 남북경협을 망친다”고 주장했다.

또한 “기대 이상의 관광객이 다녀온 개성관광이 왜 적자를 내고 있느냐”며 “현대아산과 통일부는 개성관광 관련 이면합의설 의혹을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관광객 신변 안전 보장이 어렵고, 문화체험도 불가능한 상황에서 대북 달러 조달 창구인 금강산과 개성관광은 재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