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의장 “북한 위협에 맞서 한·미·일 안보협력 필요”

미국을 방문 중인 최윤희 합참의장은 11일(현지시간) “북한의 위협에 맞서 한국, 미국, 일본 3국의 안보협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최 의장은 이날 워싱턴DC 링컨기념관 옆 한국전 참전기념비에 헌화·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의 위협은 상존하고 있고 언제 어떻게 도발이 있을지 모른다”며 “군은 최근 북한의 유화, 완화조치에 연연하지 않고 기본적으로 대비태세를 확고하게 유지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 의장은 이어 “한일관계 등 앞으로 진행되는 상황을 봐가며 발전적으로 (협력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당장 한일 간의 군사협력이 진행되는 것은 아니며 정부의 기본 방침하에 안보협력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내년 말로 예정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문제와 관련, “오늘 미국 측과 논의가 있을 것”이라며 “시기적으로 전작권을 전환받을 조건을 평가할 시점이며 평가를 거쳐 신중한 검토가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시기에 대해서는 언급할 때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최 의장은 이날 오후 펜타곤에서 마틴 뎀프시 미국 합참의장과 공식 면담을 갖고 북한 도발에 대처하는 한·미 공조방안과 전작권 전환 등 동맹현안을 폭넓게 협의했다.


최 의장은 미국 측과의 협의 내용에 대해 “통일기반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안보가 무엇보다 중요하고, 특히 북한의 위협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한미동맹의 공고화가 긴요하다”면서 “뎀프시 의장과의 면담을 통해 한미동맹을 더욱 공고히 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뎀프시 의장 또한 아·태 중시정책에 따라 한반도 안보에 최우선 순위를 두고 있으며 북한 도발에 대처하기 위한 양국 간 공조를 강화하자는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뎀프시 의장은 이날 최 의장에게 해군 작전사령관 재직 시 한미 안보협력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무공훈장을 수여했다.


한편 최 의장은 워싱턴DC 방문에 이어 12일 네브래스카주의 미국 전략사령부을 방문하고 하와이 소재 미국 태평양사령부를 찾아 새뮤얼 라클리어 태평양군사령관 등과 한반도 안보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