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북 길주서 규모 5.6 지진 발생”…北, 6차 핵실험 강행 가능성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에서 3일 규모 5.6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미국 지질조사국(USGS)이 3일 밝혔다. 발표에 따르면, 진앙의 깊이는 10km로 얕은 편으로 이번 지진은 북한의 핵실험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추측된다.

기상청 국가지진화산종합상황실도 이날 오후 12시 36분쯤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북북서쪽 44km 지역에서 규모 5.6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을 인공지진으로 추정했다.

중국 지진국은 북한에서 규모 6.3, 진앙 깊이 0km의 지진이 발생했다면서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1시 30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긴급 소집해 북한 핵실험 여부를 파악하고 이에 따른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