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사정권’ 전술지대지미사일 최전방 배치

지난해 말 군 당국이 평양까지 도달할 수 있는 전술지대지미사일(ATACMS) 일부를 최전방에 전진 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동아일보가 17일 보도했다.


신문은 군 소식통을 인용, 지난해 연평도 포격 도발 이후 전방지역과 수도권에 대한 북한 장사정포의 도발 가능성을 우려해 ATACMS를 전진배치했다고 전했다.


ATACMS는 이동 차량에 탑재된 다연장로켓(MLRS) 발사대에서 쏘기 때문에 기동성과 은닉성이 뛰어나고, 미사일 1기에는 900여 발의 자탄(子彈)이 들어가 있어 축구장 4배 면적을 파괴할 만큼 화력이 강력한 무기다. 사거리는 165km이나 개량형의 경우 300km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군은 북한 기갑부대의 남하와 장사정포 공격 위협,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에 대비하기 위해 1998년과 2004년 두 차례에 걸쳐 ATACMS 220여 기를 미국으로부터 도입해 운용하고 있다.


군의 이같은 배치는 북한이 비무장지대(DMZ) 인근에 서울 및 수도권에 직접 타격이 가능한 장사정포 300여 문을 배치한 것에 따른 포병 전력 불균형을 만회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고 신문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