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한, 실무회담 태도 기대 수준 이하”

통일부는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과 관련, “(북측의 태도가)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가 기대한 수준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19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과) 많은 부분에서 차이가 있고 많은 부분을 이야기해야 하는 상황이다. 제일 중요한 것은 재발방지로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해서는 안된다는 게 핵심”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그 다음으로 개성공단을 국제적 경쟁력이 있는 공단으로 발전해 나가는 쪽으로 남북이 상호 노력하자는 방향에서 협상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차분하게 방향을 계속적으로 유지하면서 북한과 계속 대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북한은 18일 대남선전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를 통해 “서로 상대를 자극하지 않고 공단사업에 대한 장애를 조성하는 행위를 하지 않는다면 이번 사태와 같은 일은 다시 일어날 수 없다”면서 “이것이 바로 ‘재발방지에 대한 실질적 보장대책’이며 개성공업지구사업의 정상화를 위한 가장 옳바른 처방”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김 대변인은 일주일째 이어지고 있는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물자 반출과 관련, “설비 반출도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현재로서는 (반출되는 것이) 핵심 설비라기보다는 운반 가능한 것에 초점을 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대북 수해 복구 지원 문제에 대한 질문에는 “상황이 발생하지도 않았는데 예단해서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 “이 문제는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한 단계이고 지원 여부를 검토하는 단계는 아니다”고 답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