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개성공단 활성화 조치 조만간 발표

여야 의원들로 구성된 개성공단 방문단의 요구사항을 수렴한 정부의 개성공단 활성화 조치가 조만간 발표될 예정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12일 “개성공단을 방문했던 여야 국회의원들이 전한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요구 사항을 종합적으로 검토 중”이라면서 “조치가 가능한 부분은 이번주 중에 발표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국회 남북관계발전특위와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 8명은 지난 10일 하루 일정으로 개성공단을 방문하고 귀환 기자회견에서 ▲공장 운영에 필요한 설비반출과 건축허가 ▲2만3천여명의 북측 근로자 부족 해결 ▲입주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등을 정부측에 요구했다.


또 ▲개성공단 제품이 한-유럽, 한-미 FTA(자유무역협정)에서 한국산 인정 ▲개성공단 체류 남측 근로자 편의·여가시설 확충 등도 덧붙였다.


여야 의원들은 개성공단을 방문해 폐수종말처리장, 정배수장 등 기반시설을 둘러보고, 개성공단 내 평양식당에서 입주기업과 오찬간담회를 가졌다.


한편, 정부는 지난해 홍준표 당시 한나라당 대표의 개성공단 방문 직후 개성공단 소방서 신축, 북측 근로자들의 출퇴근 도로 개·보수 등의 조치를 취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