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南 국회의원 선거 출마…평양 엘리트 사이서 ‘화제’

"南은 北출신도 대의원 되는 나라" vs "의도적 대북 회유 전략"...긍부정 반응 엇갈려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4.15 총선 출마 의사를 밝힌 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김형오 한국당 공찬관리위원장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연합

태영호 전(前) 영국주재 북한 대사관 공사가 한국에서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에 도전을 공식화 한 가운데, 평양 엘리트층 사이에서도 화제로 떠올랐다.

24일 데일리NK 내부 소식통에 따르면, 평양 엘리트 사이에서 태 전 공사 국회의원 출마 소식이 삽시간에 퍼졌다. 태 전 공사가 탈북한 인사 중 최고위급이라는 점에서 그의 남한 내 행보는 항상 관심거리였다는 설명이다. 또한 다음주부터는 평양 일반 주민들에게도 이 사실이 많이 퍼질 것이라고 소식통은 예견했다.

반응은 크게 2가지다. 일단 긍정적인 평가는 “남조선(한국)이 대단한 나라다”는 것. “조선(북한) 출신이 나라 정사 토론하는 대의원(우리의 국회의원)된다는 게 사실이냐”는 반응이다.

특히 “민주주의 국가라는 게 누구나 토대나 성분, 집안, 계층에 관계없이 발전하고 의사표현하며 살 수 있는 나라다”는 것이 이번에 또 한 번 증명됐다는 목소리도 있다. 아울러 “태가 당선되면 또 어떻게 사회가 변화될지 궁금하다”고 이야기 하는 간부들도 있다고 한다.

반면 비난의 잣대를 들이대는 엘리트들도 있다. “남조선에서 의도적, 혹은 강제적으로 반조선 기치를 들게 짜고 대의원 내보내는 것일 수도 있다”는 것. 이들은 대체로 “자본주의에 대한 환상을 가지게끔 우리를 회유·기만하려는 전략”이라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이미 당선된 거 아니냐”고 오해하는 부류도 있다. 이는 북한과 한국의 선거 후보자 선정 및 당선 과정 차이를 제대로 인지하지 못한 결과로 보인다. 북한은 대의원 선거법에 ‘누구나 피선거권이 있다’고 명시하고 있지만, 실제로 선거에는 중앙당에서 결정한 단일 후보만이 출마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소식통은 “일부 사람은 아직도 다른 나라도 우리(북한)처럼 나라나 당에서 후보로 나오기만 하면 100% 찬성해서 무조건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조선과 남조선 선거법이 어떻게 다른지, 그렇다면 진짜 의미 있는 선거는 어떤 것인지, 대의원과 국회의원 중 누가 더 인민의 이익을 대표하는지 등을 비교하는 기회는 마련됐다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