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의회, 탈북자 관련 결의안 발의 예정

캐나다 의회에서 탈북자 관련 결의안이 15일(현지시간) 발의될 예정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4일 보도했다.

캐나다 북한인권협의회 이경복 회장은 “캐나다 보수당 배리 데볼린 (Barry Devolin) 의원이 15일 의회에서 탈북자와 관련한 결의안을 발의한다”고 전했다.

그는 “북한인권문제 특히 탈북자 인권과 관련해 캐나다 의회가 조치를 취한다는데 역사적 의미가 있다”며 “이번 조치가 캐나다 뿐 아니라 다른 3국까지 영향을 미쳐 탈북자 문제 해결에 실질적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회장은 “발의 당일까지 이번 결의안의 정확한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면서 “이 제안이 미국의 북한인권법과 다른 시도이며 중국에서 일어나는 탈북자 강제 북송을 비롯한 탈북자 문제를 해결할 의지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데볼린 의원은 이번 결의안과 관련 캐나다 여당 지도부와 충분한 논의를 거쳐 여당 내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으며, 일부 야당 의원들로 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회장은 “결의안의 통과를 낙관한다”며 “3~4개월 내에 결과가 나올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