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 앞두고 무력부분 보위사령부 검열

소식통 “명절에도 초소별 경계태세 늦추지 않았다”

북한 군인
북한 평안북도 신의주 일대 북한 군인들. / 사진=데일리NK 자료사진

북한은 내달 10일 14기 최고인민회의(우리의 국회에 해당) 대의원 선거를 앞두고 인민군 각 부대에 보위사령부 검열대가 파견돼 선거기간 불법행위 단속에 나섰다고 내부 소식통이 6일 알려왔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3일 “각급 인민회의 대의원 선거법에 따라 도, 시, 군들과 무력부문에 조직된 최고인민회의 제14기 대의원선거를 위한 선거구들과 선거분구들에 선거위원회들이 조직되어 자기 사업을 시작하였다”고 밝혔다.

최고인민회의 선거 때는 인민군도 선거구를 따로 구성해 대의원 선거를 진행한다. 2013년 13기 선거 당시 김정은 위원장이 입후보한 ‘제111호 백두산 선거구’도 당시 리영길 군 총참모장 등이 참석해 인민무력부 청사 앞에서 추대행사를 진행해 군부대 선거구일 것으로 추정됐다.

양강도 소식통은 이날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선거 공시와 함께 보위사령부가 군부대와 국경경비대에 파견돼 선거 관련 검열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선거라는 대규모 정치행사를 앞두고 기강 확립 차원이라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보위사령부는 군부대 정원 및 총기 관리, 유동인원 관리를 중점 점검하고 국경지대에서는 선거기간 탈북이나 정보 유출 등의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경비대 초소를 세부 검열할 예정이다.

소식통은 “선거 실시 지침이 내려오고 경비대 자체적으로 선거를 성과적으로 보장하기 위한 조치들을 마련했다”면서 “군관급 정치부 회의에서도 국경 감시를 강화하고 명절에도 경계태세를 늦추지 않기로 결정했다. 여기에 보위사령부 검열까지 붙으니까 개미 한 마리 얼씬거리지 못할 분위기”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삼수군이나 이런 곳은 경비대 군관이나 병사들이 주민 지대에 내려가 일을 많이 봤지만 선거를 앞두고 검열이 실시돼 외출 자체가 어렵다. 선거가 끝나고 검열대가 철수할 때까지 주민 접촉은 어렵다”고 말했다.

경비대 군관들은 개인 일에 경비대 병사들을 부려먹었는데 이것이 어렵게 되자 일꾼들을 집안에 들여 난방용 연탄과 개인밭 흙갈이와 퇴비작업을 진행했다고 한다.

다른 선거와 마찬가지로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도 북한 당국이 사전에 지정한 후보를 당선시키는 요식행위에 불과하다. 그러나 김 위원장까지 출마하는 대규모 정치행사이기 때문에 사회 질서 유지 및 불법행위 단속이 강조된다.

선거장에서 불이 나거나 선거벽보가 훼손되는 사건이 발생하면 해당 지역의 당이나 정권기관 간부들은 정치적 책임을 지게 된다.

따라서 선거가 진행되면 이를 성과적으로 보장하는 차원에서 선거 명부 작성과 관리, 주민 동태 파악 등과 관련된 지시문이 하루가 멀다하고 내려온다. 이번 보위사령부 검열도 최고인민회의 선거 기간 인민군과 국경경비대에서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분위기를 잡으려는 의도가 강한 것으로 현지에서는 보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