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인 110인 ‘北반인도조사위 설립’ 성명

국내 지식인 및 북한인권NGO 110인이 유엔 내 북한 반인도범죄조사위원회(COI) 설립을 위해 한국 정부가 더욱 적극적인 입장을 취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4일 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는 북한의 인권유린을 조사할 유엔 내 조사위원회 설립을 지지한다는 결정을 내렸다”면서 “이제 북한 조사위원회 설립으로 완결시키는 것은 한국의 손에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일본은 유럽연합(EU)과 함께 오는 3월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다뤄질 북한인권결의안의 초안을 작성하고 있다. 이들은 “유엔 조사위원회 설립에 대한 문안이 북한인권결의안에 첨가된다면 조사위원회 설립의 고지가 눈앞으로 다가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인권 문제의 당사자인 한국 국민과 정부가 국제사회와 협력하여 유엔 북한 조사위원회 설립에 대한 요구가 현실화 되도록 박차를 가해야 한다. 국제여론에 뒷짐만 지고 있을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자유이주민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IPCNKR)의 상임공동의장을 맡고 있는 새누리당 황우여(인천 연수) 대표도 지난 1일 유엔 내 북한COI 설치를 위해 유엔인권이사회 47개국 이사국들에게 동참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낸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