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근 “北, 5∼6월 대남도발 우려”

한나라당 정형근 최고위원은 6일 “서해도발 가능성을 김장수 전 국방장관이 얘기했듯이 3∼4월 비료 지원의 진전이 없을 경우 5∼6월에 테러지정국 해제를 무산시키지 않을 정도의 대남 도발을 우려한다”고 말했다.

정 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전망하면서 “우리 군은 대남 도발에 대해 한 치의 오차도 없어야 하며, 안보에 대한 인식을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정 위원은 “대선 이후 신정부의 대북정책을 관망하던 북한이 지난 2월29일 조선신보에서 비핵개방 3000 구상을 간접 비판하고, 한미연합군사령부의 `키 리졸브’ 연습에 대해 수동적 방어가 아니라 주동적 대응 타격으로 맞받아 나갈 것이라고 했다”며 “정부가 제네바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북한 인권 문제를 지적하자 `무책임한 발언에 책임지라’고 반박을 하고, 지난 1일 남측 민간 지원단체의 금강산.개성 방문을 중단시키는 등 긴장감이 표출되고 있다”고 최근의 북측 동향을 거론했다.

정 위원은 이어 “이러한 일련의 태도는 북한 특유의 자존심 외교에서 볼 때 신 정부에 대해 나름대로 점잖게 관망하는데, 새 정부가 외교 군사적으로 도발한다고 판단하고 대남 도발에 대비한 명분을 축적하는 것으로 의심된다”고 분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