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의장대행 “19대서 南北 국회회담 개최희망”

미국을 방문 중인 정의화 국회의장 직무대행은 9일(현지시간) “19대 국회에서 남북 국회회담이 개최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정 의장대행은 이날 코리아 소사이어티 ‘한반도 평화를 위하여’라는 기조연설에서 “남북 국회회담은 남북화해 협력을 위한 든든한 토대를 마련해 줄 것으로 확신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통일 한국의 비전으로 비핵·평화·개방 국가를 제시하면서 “통일 한국은 동북아와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 크게 기여하고 소중한 자산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북한이 스스로 고립을 자초하고 있을지라도, 그들을 대화의 장으로 이끌어내고 미북, 북일 수교를 적극 추진해야 한다”면서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정착을 위해 북한이 정상 국가가 되고,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동참하게 만드는 것이 꼭 필요한 일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6자회담과 관련, “북한이 국제사회의 제재를 초래하게 될 추가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중단해야 한다”면서 “6자회담은 북핵 폐기에 대한 토론의 장이어야 하지만, 동시에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구조 정착에 대한 논의도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새로운 대북정책에 대해 대북정책의 성과를 축적하는 방향과 국민적 공감대를 토대로 추진하는 실사구시의 정책이 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북한 김정은 체제에 대해 그는 “북한의 새로운 리더십이 통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판단하기는 이르다”면서 “외부에서는 안정적으로 보이지만 내부적으로 강박적이고 불안해 보이는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이번 순방에는 김충환 외교통상통일위원장, 새누리당 주호영·정진섭·이진복, 민주통합당 장병완, 자유선진당 이명수 의원 등이 함께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