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6·25전쟁 납북자 282명 추가 결정…총 3306명

6·25전쟁 납북피해 진상규명 및 납북피해자 명예회복위원회(위원장 정홍원 국무총리)는 11일 제14차 회의를 열고 이만근 제헌국회의원 등 282명을 6·25전쟁 납북자로 추가 결정했다.


이 제헌국회의원 외에 김상묵 서울지방법원 판사 등 사회지도층 인사 등이 이번 납북자 명단에 포함됐다. 위원회는 “이는 북한이 자신들의 체제를 선전하고 전후 복구 인력으로 활용하기 위해 사회지도층 인사를 기획 납북한 사실을 뒷받침한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2010년 12월 위원회 출범 이후 지금까지 모두 3306명이 6·25전쟁 납북자로 공식 인정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각 시·도실무위원회의 사실조사와 소위원회 심의를 거친 305명을 심사해 이 가운데 282명은 ‘납북자 결정’으로, 2명은 ‘납북자 비결정’으로, 21명은 ‘납북확인 판단불능’으로 결정을 내렸다.


한편 위원회는 신고에 의존한 진상규명의 경우 납북자 가족의 고령화 등으로 인한 한계를 극복하고 납북자 발생규모와 성격을 규명하기 위해 ‘전국단위 납북피해 실태조사’를 올해 3월부터 오는 11월까지 실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