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6·15선언 지키지 않은 건 오히려 北”

정부는 14일 제1차 남북정상회담 합의인 6·15 공동선언 채택 9주년을 맞아 “북에 대해 일체의 도발을 중단하고 남북간 합의의 정신으로 돌아와 한반도 평화와 남북화해 증진에 협력할 것을 강력 촉구한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대변인 논평을 통해 “북한은 우리 정부가 6·15선언을 지키지 않는다고 비방하고 있으나 6·15선언에서 약속했던 ‘답방’을 이행하지 않았으며 남북대화를 거부했고 이산가족 상봉 중지와 남북교류협력을 위축시키는 등 합의사항을 지키지 않는 것은 오히려 북한”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논평은 특히 “북한은 여러 관영매체를 동원, 대남 비방과 반정부 투쟁, 심지어 현 정부 타도까지 선동하고 있다”면서 “이 모든 것은 상호존중과 비방중상 중지, 파괴전복 행위 금지 등 남북합의는 물론 6·15선언 정신을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논평은 또 “북한은 말로는 ‘우리 민족끼리’를 주장하면서 실제 행동은 남북협력을 차단하고 우리 사회의 분열을 부추기고 있다”며 “북한은 관영매체를 통한 국가원수 비난과 일체의 대남비방, 선전선동을 즉시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북한은 남북이 합의한 비핵화공동선언에 따라 핵을 포기하고 일체의 군사적 위협을 중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논평은 “억류중인 우리 근로자를 즉각 석방하고 남북협력을 차단하는 장애를 제거하고 남북관계를 발전시킬 수 있도록 진정성 있는 대화에 호응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13일 논설을 통해 “리명박 역적패당이야말로 6·15공동선언의 엄중한 파괴자, 6·15시대의 악랄한 도전자라는 것을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논설은 “리명박 일당이 북남공동선언들을 부정하고 대화와 협력을 가로막으며 대결과 전쟁책동에 계속 매달리는 한 남북관계는 더 악화되고 조국통일의 길에는 보다 엄혹한 시련과 난관이 가로 놓이게 될 것”이라며 “남조선인민들은 6·15시대를 기운차게 전진시키기 위하여 반정부 투쟁의 불길을 더욱 높여나가야 할 것”이라고 선동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