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망명정부 수립 추진은 탈북민의 일탈”

영국에서 활동하는 김주일 국제탈북민연대 사무총장이 북한 김정남과 생전에 접촉해 망명정부 수립을 제안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정부는 “망명정부 수립은 탈북민의 일탈”이라고 선을 그었다.


통일부 당국자는 21일 기자들과 만나 “북한과 통일을 하는 주체는 대한민국이다. 헌법으로 규정돼 있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당국자는 “여러 주체가 나서서 통일 주체가 될 수는 없으니 망명정부보단 대한민국 속에서 같이 통일을 추진하자고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정남이 2014년 12월 김정일 사망 3주기를 평양에 다녀왔다는 김 사무총장의 주장에 대해서도 이 당국자는 “아는 바가 없다”면서 “2011년에 (김정남이) 평양에 갔다는 건 아는데, 그 이후에 대해선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김정남이) 탈북민연대 사무총장과 그렇게(망명 정부 관련) 이야기를 했다는데 돌아가신 분(김정남)은 말이 없지 않나”라면서 “솔직히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앞서 김 사무총장은 19일(현지시간) 동아일보에 2014년 12월 평양에 다녀온 김정남을 중국에서 만나 지속 망명정부 수반직을 제안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지난해 6월 김정남과 친한 한 싱가포르 대학교수를 통해 김정남과 마지막으로 접촉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탈북민 단체장들 사이에선 김 사무총장이 밝힌 사실을 믿기 어렵다는 목소리가 많다. 한 대북단체 대표는 데일리NK에 “김정남과 접촉한 외국인이 일본 기자 몇몇 제외하고는 거의 없지 않나. 그런 사람을 한 탈북단체가 여러 차례 만나 망명정부 같은 민감한 사안을 논의할 수 있었을까 싶다”면서 “김 사무총장의 말을 신뢰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고위 탈북민도 “지난해 일부 탈북민을 중심으로 망명정부에 관한 얘기가 나온 바 있지만, 당시 김 사무총장 측에서 김정남과 망명정부를 논의했다는 일절 얘긴 나온 적이 없다”고 전했다.


한 대북전문가는 “향후 통일을 염두에 둔다면 대한민국을 북한 민주화 기지로 삼아야 하지 않겠나”라면서 “모든 탈북민들의 동의를 얻은 것도, 헌법상으로도 맞는 것도 아닌 망명정부부터 생각하기 보단, 국내에 정착한 탈북민들끼리 더 적극 협력하고 연대해 북한 변화 전략을 구상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생전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도 주변의 망명정부 수반 제의에 “우리의 조국은 대한민국이다. 자유민주국가인 대한민국을 전초기지로 삼고 북한의 해방을 이룩해야 한다”면서 “망명정부를 세우는 것은 대한민국의 헌법에 위배되는 것이며 우리를 받아준 대한민국을 부정하는 행위에 다름 아니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