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대통령 실명비난 “초보적 예의 없는 처사”

북한이 4일 국방위원회 정책국 대변인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을 실명 비난한 것에 대해 정부는 “북한이 우리 국가원수에 대해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운 말로 실명으로 비난한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5시 서울 정부청사 합동브리핑 룸에서 발표한 성명을 통해 “세계 어느 나라도 상대방의 최고지도자에 대해 이와 같이 험한 말로 비난하는 경우는 없으며, 이는 초보적인 예의도 지키지 않는 비이성적 처사”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특히 여러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대화와 협력을 통해 차근차근 남북 간의 신뢰를 쌓기 위해 노력해 나가는 과정에서 상대방 국가원수를 비방 중상하는 것은 이러한 노력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이라면서 “북한이 진정으로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발전시켜 나가고자 한다면 상호존중의 정신에 입각해 상대방에 대해 품격 있는 언행부터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또 김 대변인은 북한이 ‘핵·경제 병진노선’을 지속할 것을 밝힌 것에 대해 “북한은 우리에게 ‘시대의 흐름’을 운운할 것이 아니라, 스스로 세계정세의 흐름을 제대로 인식해야 한다는 것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변화의 길로 나와야 한다는 것은 우리는 물론 국제사회의 일치된 요구임을 직시하고,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면서 “수많은 북한 주민들이 만성적인 영양실조로 고통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막대한 자금을 들여 핵과 미사일을 개발하는 것은 북한 주민들에게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우리와 국제사회의 정당한 요구를 외면하고 위협적 언행을 계속할수록 오히려 자신의 고립만을 심화시킨다는 것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면서 “이제라도 시대의 흐름을 명확히 읽고, 무엇이 고립을 탈피하고 경제발전을 이루는 길인지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