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희 “北당국, 천안함 희생자에 조의 표명해야”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표는 “남북관계의 난제였던 금강산 사건, 연평도 사건, 천안함 사건에서 희생된 모든 이들에 대한 북한 당국의 조의 표명을 제안한다”고 23일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전쟁과 그를 전후한 남북 간 충돌에서 희생된 모든 이들을 함께 추모하고 그 가족들을 위로하자”면서 이같이 전했다. 이어 그는 “금강산 관광객에 대한 안전보장 확약도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의 네덜란드·독일 순방에 대해서는 “과거 김대중 전 대통령은 6·15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베를린 선언으로 정부 차원의 대규모 경협을 제안하고 한반도 문제에 대한 남북의 주도적 해결의지를 표명함으로써 북이 남북정상회담을 수용할 수 있는 근거를 제공했다”면서 “지금 한반도 상황을 획기적으로 전진시킬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이면서 적극적인 조치는 종전선언 의지 표명과 이를 위한 남북정상회담 제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정부가 5·24조치를 해제하고 금강산 관광, 민간차원의 남북교역과 접촉을 전면 허용하기 바란다. 민간접촉이 열려야 온 국민이 통일을 함께 만들어갈 수 있다”면서 “여·야·정 모두 6·15와 10·4선언 이행의지를 분명히 밝혀주기를 바란다”고 부연했다.

이 대표는 또 “대통령이 당연직 의장을 맡고 있는 민주평통 자문회의의 북에 대한 비료 지원 사업조차 청와대의 반대로 벽에 부딪혀있는 것이 현실인 상태에서 ‘통일대박’을 말하면 진정성이 흔들릴 수밖에 없다”면서 “박 대통령의 통일대박론이 급변사태에 대비한 흡수통일시도가 아닌지 의문이 남아있는 상태에서 남북관계의 획기적 진전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는 2010년 5월 “천안함이 북한 어뢰를 맞고 폭침됐다”는 국제합동조사단의 조사결과 발표 직후 “(천안함 문제를) 선거에 이용할 것이 아니라면 빨리 북한의 직접 반론권을 보장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