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기류설’ 북중관계 원상회복 시동

최근 북핵 신고문제 해법의 주도권을 놓고 ‘이상기류’를 보였던 북한과 중국이 관계 원상 회복을 시도하고 있다.

왕강(王剛) 중국 공산당 정치국 위원은 1일 북한 노동당 대표단을 접견한 자리에서 북중 관계가 더욱 공고해지고 성숙해지고 있다고 애써 강조했다.

북한은 최근 핵신고 문제와 관련, 중국의 중재노력에 대해 “북미간의 문제”라며 간섭하지 말라고 반발하면서 중국이 서운한 감정을 느끼고 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왕강 위원은 백계룡 북한 노동당 임업성 당위원회 비서 등 노동당 대표단을 접견한 자리에서 “중국 공산당과 정부는 북한과의 우호를 소중히 여기며 중요한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고 언급하는 등 양국 관계문제를 집중 거론했다.

왕 위원은 특히 “중국과 북한의 우호와 친선, 협력관계를 끊임없이 강화하고 개발하는 것은 확고하고도 변화할 수 없는 전략적인 원칙”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중국과 북한의 관계는 더욱 공고해지고 성숙해지고 있다”면서 “이는 양국 발전과 지역 평화 및 안정 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백계룡 비서는 “조선노동당은 북한과 중국의 우호협력관계를 발전시켜야 한다는 확고한 입장을 계속 유지하고 있다”며 “이는 양국 인민들의 기본적인 이익에 부합하는 것이며 양국의 공동노력으로 우호협력 관계가 더욱 발전할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