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민족끼리 “韓美훈련으로 남북 관계 어두운 그림자”

북한은 15일 우리 국방부의 “북한 도발 시 한미동맹 전력으로 일거에 제압”이라는 입장발표와 관련, “북남사이의 관계개선을 위한 분위기를 마련하자는 우리의 호소에 갖은 험담과 총포소리로 대답했다”이라고 비난했다.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정당한 호소에 대한 노골적인 도전행위’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방어적 성격의 연례연습’이니, ‘전쟁억제’니 하는 것은 저들의 침략적 본심을 가리기 위한 변명에 지나지 않는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남조선 호전세력들의 대결소동은 북남사이의 관계개선을 위한 분위기를 마련한 우리의 정당한 호소에 대한 도전으로서 북남관계에 또다시 어두운 그림자를 던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우리민족끼리는 또 “북남관계개선은 결코 어느 일방의 노력만으로는 절대로 실현될 수 없다”며 “남조선 당국은 북남관계개선에 자신들의 운명도 달려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도발적인 언동과 전쟁연습책동을 당장 중지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