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화절실 김정은, 北외교관들 범죄 길로 내몰아”

해외에 나가 있는 북한외교관들이 불법행위를 하다가 붙잡혀 망신을 당하는 일이 최근에 부쩍 많아졌습니다. 돈을 벌기 위해서입니다. 얼마 전에도 아프리카 모잠비크에서 세계적으로 보호동물로 지정된 코뿔소 뿔을 몰래 밀매하려다가 두 명이 현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한 명은 남아프리카공화국 주재 대사관 박철준 참사고 다른 한 명은 모잠비크에 태권도 사범으로 파견된 김종수라는 사람입니다. 체포되자마자 다음날인 지난 4일, 3만 달러의 보석금을 내고 풀려나긴 했지만 망신도 이런 망신이 있을 수 없습니다.


어떻게 명색이 외교관이란 사람이 돈벌이를 위해 이런 불법적인 행위를 할 수 있단 말입니까. 당연히 국가에서 돈을 받으며 일을 해야 할 사람들이 뭣 때문에 저런 위험한 불법행위를 하면서까지 돈을 벌어야 하는지 세계 사람들은 이해조차 하지 못합니다. 이전에 벌어진 사건은 제쳐놓고라도 올해만도 이번이 벌써 세 번째입니다. 지난 3월에는 방글라데슈 주재 외교관이 27kg의 금을 밀반입하려다 적발돼 추방됐는가 하면 4월 달에는 파키스탄 주재 외교관 부부가 길거리에서 허가 없이 술을 팔다 적발돼 정말 개망신을 당하기도 했습니다.


그렇다면 뭣 때문에 외교관이란 직함에 어울리지 않게 이런 불법적인 행위를 하다 체포되는 일들이 많아지는 것이겠습니까. 북한 인민들이라면 누구라도 잘 알고 있겠지만 그것은 김정은 정권이 외교관들에게 월급도 주지 않으면서 도리어 돈을 바치라고 강요하기 때문입니다. 김정일 시대 때부터 해외에 나간 외교관들에게 충성자금을 강요했다는 건 비밀이 아닙니다. 어느 대사관엔 얼마를 내라는 할당량까지 주고 이걸 기준으로 수령에 대한 충성심과 성과를 결정지었다니 저저마다 불법행위에 나설 수밖에 없지 않겠습니까.


불법을 저지르려면 당연히 그 나라 범죄조직과 연결될 수밖에 없습니다. 때문에 외교관인지 밀수꾼인지 결국 김정은이 북한 외교관들을 범죄의 길로 내몰고 있는 겁니다. 외교특권과 외교행낭을 악용해 금, 곰열, 사향, 상아, 코뿔소 뿔 등 값비싼 약재들을 운반하도록 하고 있으니 이것이야말로 국제적으로 규탄 받아 마땅할 일이 아닙니까. 이제는 이 고리를 끊어야 합니다. 달러에 미쳐 돈벌이에만 눈이 어두운 김정은 정권을 끌어내리고 인민이 주인 된 정권이 재탄생하는 것만이 할 수 있는 일입니다. 또 그날은 멀지 않았습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