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최악의 사건 ‘통진당 부정선거·폭력사태’

‘통합진보당 부정선거 및 폭력사태’가 2012년 법과 원칙이 무너진 최악의 사건으로 선정됐다.


바른사회시민회의는 2012년 벌어진 ‘법과 원칙’이 무너진 사건 14개를 후보로 선정하고 18일부터 25일까지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통합진보당 부정선거 및 폭력사태’가 85.3%로 1위를 차지했다.


진보당은 지난 4·11 총선 당시 비례대표 후보 경선에서 대리투표-중복투표로 후보자 순위를 조작하는 부정선거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고, 이후 5월에 열린 당 중앙위원회에서 현 이석기·김재연 의원 계열인 당권파가 격렬한 폭력사태를 일으켜 또 한 번 여론의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이어 2위는 해군기지 건설이 적법하다는 대법원 판결에도 불구하고 불법·폭력적인 건설반대 시위가 계속돼 수백억의 세금을 낭비한 ‘제주 해군기지 불법시위'(73.3%)가, 3위로는 법원의 유죄판결에 불복하며 인사권 전횡과 대못박기를 일삼아 서울시 교육을 혼란에 빠뜨린 ‘곽노현 전 서울시교육감의 버티기, 대못박기'(56.9%)가 선정했다.


또한 쌍용차 해고노동자의 농성천막을 시작으로 용산사건, 제주해군기지 반대, 반핵, 4대강 반대 단체까지 합류해 벌인 ‘덕수궁 대한문 앞 불법 농성촌’이 54.3%로 4위를, 서울고검 부장검사의 금품 수수, 초임검사의 피의자 성 추문, 검사의 변호사 알선 브로커사건 등 연이어 터진 ‘검찰비리’가 50%로 5위에 이름을 올렸다.


박주희 바른사회 사회실장은 데일리NK에 “올해는 진보당 사태부터 총선 야권연대, 검찰비리 등 법의 테두리를 벗어난 사건이 많았다. 이 모든 사건에는 ‘법과 원칙’이 무너졌다는 공통점이 있다”면서 “시민들에게 이를 상기시키고, 새해에는 법과 원칙이 바로 서고 성숙한 민주주의의 터를 잡는 사회가 되길 바라는 취지에서 이번 설문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 실장은 진보당 사태가 1위로 선정된 데 대해 “법을 가장 수호해야 할 정당과 국회의원들이 부정선거·폭력사태를 발생시켰다는 점에서 국민들에게 가장 큰 충격으로 다가왔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인터넷상에서 진행된 이번 설문은 150명의 네티즌을 대상으로 했으며, 5개 사건까지 복수응답이 가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