옌볜에 北청진시대표단 방문

북한의 청진시인민위원회 대표단이 중국 지린(吉林)성 옌볜(延邊)조선족자치주를 방문했다.

동포신문인 연변일보는 “(연변)주정부 부주장 서문순기는 23일 연변백산호텔에서 조선 청진시인민위원회 위원장 리광남을 단장으로 한 청진시방문단을 회견했다”고 24일 보도했다.

신문은 시먼순지(西門順基) 부주장은 “리광남 일행의 연변 방문에 환영을 표하면서 두만강지역 국제합작개발의 새로운 형세에서 연변은 청진시로 통한 물류통로와 륙로ㅡ해상련합운수통로에 깊은 관심을 돌리고 있다”며 “통로건설은 두 지역 간의 경제합작 및 관광업 발전에 깊은 의의를 갖고 있으며 새로운 발전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시먼순지 부주장은 “이 밖에도 연변은 에너지, 자원, 어업 등 령역에서 청진시와 새로운 합작과 발전을 가져오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리광남 청진시인민위원장은 “다년간 청진시와 연변은 경제, 문화 등 령역에서 교류와 합작을 밀접히 해왔다”며 “향후 상호 간의 합작과 교류, 우의를 일층 강화하여 경제무역과 기타 산업령역에서 새로운 발전을 가져오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