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駐中대사에 김장수 前실장 내정…첫 軍출신

정부는 15일 신임 주중 대사로 김장수 전(前)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내정했다.

김 내정자는 최근 교체 사실이 확인된 권영세 현 주중 대사의 후임으로 앞으로 중국정부의 아그레망(주재국 동의)과 박근혜 대통령의 최종 임명 등의 절차를 앞두고 있다. 김 내정자가 임명될 경우 1992년 한·중 수교 이후 23년 만에 첫 군인(육군 대장) 출신 중국대사다.

김 내정자는 박근혜 정부 출범부터 1년 3개월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맡으며, 외교안보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 왔다. 2012년 대선에서는 박근혜 캠프에서 ‘국방안보추진단장’을 맡으며 박 대통령의 외교안보 분야를 책임졌다.

그는 이전 정부에서도 외교 안보 관련 핵심 요직을 역임해 보기 드문 경력을 소유하고 있다. 노무현 정부 시절에는 국방부 장관을 지냈으며, 이명박 정부에서는 한나라당(현 새누리당) 소속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해 외교안보 분야를 담당했다. 

김 내정자는 국방부 장관 당시 노무현 대통령을 수행해 평양에 갔을 때 다른 수행자들과 달리 김정일과 악수하며 허리를 숙이지 않아 ‘꼿꼿장수’라는 별명을 얻으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는 당시 “내 뒤에 60여만 명의 장병이 있다는 생각에 허리를 숙일 수 없었다”고 회고 했었다.

이 같은 경험을 바탕으로 쌓은 안보·외교 분야의 전문성과 박근혜 정부 국정 철학의 이해도가 높다는 점 등이 내정 과정에서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중국과의 관계를 감안해 중량급 인사를 파견해야 한다는 점 등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 내정자는 주중 대사 부임이 확정되면 박 정부의 기존 대북정책 기조를 중국 정부에 설명할 것으로 보이며, 북한이 4차 핵실험 등 고강도 도발을 감행하면 대북 제재 등 중국의 적극적인 협조를 이끌어낼 것으로 관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