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中주석 내달 3일 訪韓…”北核등 한반도정세 논의”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박근혜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와 함께 다음 달 3일 1박2일 일정으로 국빈 방문한다고 청와대가 27일 발표했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박 대통령과 시 주석은 방한 첫날인 내달 3일 한·중 정상회담과 국빈 만찬을 하고 양국간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양 정상은 이 자리에서 작년 박 대통령의 방중 이후 한중 관계의 발전성과를 평가하고 향후 양국 관계의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한다. 특히 북핵 문제 등 한반도 정세와 관련한 양국 간 협력방안, 지역 및 국제문제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한다.


민 대변인은 “시 주석의 이번 방한은 박 대통령 취임 이후 4차례의 회동과 2차례의 전화 통화 등을 통해 긴밀히 소통해 온 양국 정상 간 신뢰와 유대 관계를 한층 더 공고히 하고, 한중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보다 성숙한 관계로 도약시키는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시 주석은 이번 방한기간 북한 핵보유를 확실히 반대한다는 메시지를 거듭 강조할 것으로 관측된다. 또한 일본의 집단자위권 추진과 과거사 부정 움직임에 대한 양국의 공동 대응 여부도 논의될것으로 보인다.


특히 한미일 군사협력이 강화되는 기류 속에서 미국이 희망하는 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의 한국 배치 문제에 관해 한중 간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한편 이번 시 주석은 방한은 제3국 방문과 연계하지 않는 단독방문으로 장쩌민(江澤民) 체제 이후 ‘혈맹’인 북한보다 한국을 먼저 찾는 첫 주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