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월주 “핵실험 직시 포용정책 수정해야”

▲ 10일 진보∙보수∙중도성향 종교∙사회단체 대표들은 ‘화해와 상생을 기원하는 사회단체인사 새해모임’을 갖었다. 왼쪽부터 박원순 아름다운재단 상임이사, 박효종 바른사회시민회의 공동대표, 이석연 뉴라이트 전국연합 상임대표가 ‘화해와 상생의 신년 메시지’를 낭독하고 있다. ⓒ데일리NK

송월주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은 10일 “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을 직시하여 대북 포용정책을 수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화해와 상생을 기원하는 사회단체인사 새해모임’에서 송 전 총무원장은 “6자회담으로 국민들은 북핵문제가 과연 평화적으로 해결될 수 있을지 의구심을 가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유엔 대북제재결의안을 토대로 국제사회와 공조해 한편으론 대화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제재를 통해 북핵을 폐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북 인도적 지원과 관련해서 송 전 총무원장은 “대북지원은 태풍과 홍수 등의 자연재해나 질병의 확산 등에 한해 지원해야 한다”면서 “지금은 6자회담 진행상황을 살펴보면서 북한이 핵 폐기 의사를 밝히고 핵사찰을 받겠다고 할 때 재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무조건 민족공조를 앞세워 통일을 지향하는 것은 경계해야 한다”며 “민족의 정치적, 문화적 이질성을 극복한 이후 통일을 점진적으로 추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대선을 앞두고 이념과 지역, 계층간의 대립과 갈등이 증폭되거나 국론과 민심이 분열돼 더 이상 대결, 반목으로 확산되어서는 안 된다”면서 “대립과 갈등으로 가고 있는 사회가 화해와 평화의 공동체로 가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행사가 끝난 후 기자와 만난 최열 환경재단 대표는 최근 ‘뉴라이트 전국연합’의 한나라당 지지 발언을 겨냥해 “특정 시민단체가 특정 정당을 지지한다고 선언하는 것은 한국 정치풍토에 좋지 않다”면서 “개인적인 참여 선언이 바람직하다”고 비판했다.

또 노무현 대통령의 ‘대통령 4년 연임 개헌’ 제안과 관련, 최 대표는 “타이밍이 맞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을 편하게 해줘야 하는 대통령이…”라며 말끝을 흐렸다.

한편 이날 안병직 뉴라이트재단 이사장과 박원순 아름다운재단 총괄상임이사, 이부영 화해상생마당 운영위원장 등 진보∙보수∙중도성향 종교∙사회단체 대표들은 보수와 진보의 차이를 극복하고 화해와 상생을 약속했다.

이들은 이날 발표한 ‘국민께 드리는 글’ 통해 ▲서로 다른 생각과 입장을 존중하고 자주 만나서 대화 ▲산업화와 민주화가 다 같이 사회발전에 기여한점 인정 ▲갈등대립을 조장하는 언행 자제 ▲폭력적이고 불법적인 집단행위 반대 등 4가지를 약속했다.

이날 신년회는 2007년 말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보수와 진보 진영이 각기 연합세력을 구축하려는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열린 것이어서 더욱 주목을 받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