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EMP탄 아직 개발 못해…가능성 존재”

국방부는 28일 러시아가 북한의 EMP(Electromagnetic Pulse·전자기파)탄 개발을 도왔다는 미국 전직 관리의 증언과 관련, “EMP탄 기술 자체가 선진기술이기 때문에 북한이 그것을 개발할만한 수준은 아직 안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그러나) EMP탄과 관련한 각국의 개발 추세를 고려할 때 북한도 개발할 가능성이 있고, 그런 기술을 확보하려고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북한이 EMP탄과 관련된 기술을 확보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며 “아마 아직은 개발하지는 못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제임스 울시 전(前)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지난 23일 하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 제출한 서면답변서에서 “러시아인들이 지난 2004년 ‘두뇌유출(brain drain)’로 인해 북한이 EMP 무기를 개발하도록 도왔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EMP탄은 높은 에너지 전자에서 매우 강한 전자기파를 발생시켜 주변 지역의 모든 전자장치를 파괴하는 전자폭탄이다.

만약 북한이 EMP탄을 개발해 지상 50km 높이에서 터뜨릴 경우 남한 전역이 피해 반경에 들어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