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지난달 중국산 쌀 71억원 수입…작년比 115% 증가

북한이 지난달 중국산(産) 쌀을 71억 원 어치 수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2년 김정은 체제가 들어선 후 월간 중국산 쌀 수입액으로는 최고치다.

한국무역협회가 25일 발표한 중국무역통계에 따르면 중국이 지난 7월 북한에 수출한 쌀은 1만 1780t으로 701만 9738달러(약 71억 원)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6월(457만 5587달러)과 작년 7월(327만 1067달러)의 수입액과 비교하면 각각 53%, 115%가 늘어날 수치이다.

특히 지난달 쌀 수입 증가는 올해 북한이 중국산 곡물 수입을 대폭 줄이는 가운데 발생한 것으로 올 상반기 북한이 중국에서 수입한 곡물은 모두 5만 8387t으로 작년 같은 기간의 47%에 불과했다.

북한이 지난달 중국산 쌀을 많이 수입한 것은 시장의 쌀값을 안정화하려는 조치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실제 현재 북한 평양, 신의주, 혜산 등지의 쌀값이 지난달에 비해 1000원(1kg) 이상씩 올랐다. 평양, 신의주, 혜산의 장마당 쌀값은 지난달 1kg당 4250, 4380, 4800원에서 이달 5800, 5850, 6000원으로 각각 1550, 1470, 1200원 증가했다.

더불어 북한의 쌀 수확이 가뭄 등으로 작년보다 좋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북한 당국이 이를 대비해 수입량을 늘렸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