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고열·고압·화염 효과있는 특수탄 사용”

북한은 지난 23일 연평도에 콘크리트를 관통하고 화재를 일으키는 특수 폭탄을 발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소식통은 25일 “북한이 연평도에 발사한 포탄을 수거해 1차 분석한 결과 콘크리트를 관통하고 화염효과를 극대화하는 특수폭탄의 일종으로 나타났다”면서 “이 폭탄은 폭발 때 고열과 고압으로 인명을 살상하고 콘크리트 시설을 파괴하는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군 당국은 연평도에서 북한이 발사한 이 포탄의 불발탄 20여발을 수거해 정밀 분석 중이며, 북한이 1985년부터 실전배치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북한이 연평도에 발사한 포탄은 ‘열압력탄(TB:ThermoBaric)’과 유사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북한이 대규모 인명을 살상하고 화재를 발생시켜 혼란을 극대화하기 위해 이 특수폭탄을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송영선 미래희망연대 의원은 전날 국회 국방위에서 “북한이 개머리 해안포에서 쏜 곡사포는 북한이 여태까지 개발해놓은 열압력탄을 처음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일반 곡사포는 한번 폭발하고 끝나지만 영상을 보니 이중 폭발을 하는데 이는 열압력탄의 특징”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군 소식통은 “불발탄 20여발을 수거해 분석하고 있기 때문에 조만간 실체가 드러날 것”이라며 “1차 지상에 떨어진뒤 2차 폭발해 화염을 일으킨 것으로 미뤄 열압력탄과 유사한 특수 폭탄이 명확하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