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美, 국제재판 회부돼야 할 특등인권범죄자” 주장

북한은 5일 대남기구인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을 내세워 “인권범죄의 피고석에 내앉혀야 할 주범은 다름 아닌 미국”이라면서 “(미국은 우리가 왜) 최후 핵대결전을 준비하고 있는가를 똑바로 알고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고 위협했다.


북한 조국전선은 이날 ‘미군범죄진상규명 전민족특별조사위원회 북측본부’ 명의로 발표한 ‘미국의 인권범죄비망록’을 통해 “조선민족을 여러 세대가 지나도록 생이별 시켜놓고 서로 싸우게 하고 핵재앙을 들씌우려는 미국이야말로 국제재판에 회부되여야 할 특등인권범죄자”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조국전선은 “미국은 올해에 우리의 주동적이고 성의있는 노력에 의해 북남관계 개선 움직임이 시작되자 방대한 침략무력을 끌어들여 ‘키 리졸브’ ‘독수리’ 등 각종 북침 전쟁연습을 광란적으로 벌려 그에 재를 뿌렸다”며 “정세를 극도로 긴장시켜 전쟁 위험이 최절정에 이르게 함으로써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도 더 진행되지 못하게 만들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이러한 방법으로 조선의 통일을 악랄하게 방해하고 있을 뿐 아니라 우리 민족의 자주적인 발전을 가로막고 평화번영의 길을 차단하고 있다”고 강변했다.


조국전선은 또 북한이 주장하는 과거 구한말부터 한국전쟁 시절, 최근까지 미국이 저질렀다는 민간인 학살 등의 범죄를 나열하면서 “우리 민족은 백년숙적인 철천지원쑤 미국과 반드시 최후의 결산을 하고야 말 것”이라고 재차 위협했다.


북한의 이 같은 반응은 유엔 등 국제사회에서 ‘북한인권’ 유린을 강행한 책임자에 대한 처벌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으로,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의 실태 보고서를 유엔 결의로 채택하려는 움직임에 대한 반발로 풀이된다.


한편 유엔인권이사회는 1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유럽 유엔본부에서 북한의 인권상황에 대한 회원국들의 의견과 권고를 청취하는 ‘보편적 정례인권검토(UPR)’ 등을 개최했다. 이에 따라 조만간 북한 UPR 보고서를 마련, 오는 9월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정식 채택될 것으로 전망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