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日과 적십자회담 개최 합의…”국면전환 의도”

북한과 일본이 3월 초 적십자 실무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일본적십자사는 내달 3일 중국 선양(瀋陽)에서 북한의 조선적십자사와 실무협의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번 협의는 북한 측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으로 오노 일본 외무성 북동아시아과장이 일본 적십자 담당자와 함께 참석하고 북한 측도 외무성 인사가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표면적으로는 북한 내 일본인 유골 송환문제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 협의를 계기로 일본인 납북자 관련 논의를 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또한 북한은 향후 논의가 진전되면 협의 대가로 대북지원이나, 상당한 금액의 과거사 보상금을 조건으로 제시할 수도 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 북일 적십자 회담에서 최대 현안은 핵문제가 아닌 납치문제라는 것을 아는 김정은이 이번 회담을 통해 국제사회 제재국면을 ‘대화국면’으로의 전환을 시도하면서 ‘경제적 지원’에 대해 새로운 돌파구를 찾으려는 의도를 보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한 대북 전문가는 데일리NK에 “대북 채널을 마련해 대북 영향력을 발휘하려는 일본과 적십자 회담을 통해 인도주의적 지원 등을 얻어 내려는 북한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최근 북한이 한국에 유화적인 태도를 보이면서 투자를 받아 내려는 전략의 연장선으로 봐야 한다”면서 “김정은은 체제 안정화를 위해서는 경제 건설이 시급한데, 유엔 대북 제재에 따라 아무도 투자를 하지 않는 상황을 극복하려고 다양한 전략을 구사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지난해 5월 방북한 일본의 이지마 이사오(飯島勳·67) 특명 담당 내각관방 참여(參與·총리 자문역)를 면담한 바 있다. 또한 일본 정부는 같은 달 북한에 일본인 납북자 문제 해결을 통해 양국 간 수교를 도모하자는 내용의 담화를 발표했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