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南, 우리 제안 받아들이면 관계 전진될 것”

북한 노동신문은 23일 “북과 남은 애국애족의 일념으로부터 출발하여 서로 존중하며 성의와 아량을 가지고 차이점은 미루고 공통점을 찾으면서 대화와 협력을 활성화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신문은 이날 ‘북남관계개선을 위한 꾸준한 노력의 결실’이라는 정세글에서 “개성공단 합의서 채택은 전반적인 북남관계는 물론 주변정세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이어 “북남관계를 개선하여 평화와 통일, 공동의 번영을 이룩해나가려는 우리의 입장은 시종일관하다”면서 “우리는 북남 당국실무회담이 여러 차례 우여곡절을 겪고 나중에는 결렬위기에까지 빠지는 속에서도 최대한의 인내성과 아량을 발휘하며 대화의 진전을 위해 꾸준한 노력을 기울였다”고 주장했다. 

특히 “북남대화의 역사는 서로가 상대방에 대한 불신감을 버리고 민족공동의 목적실현을 위해 힘과 지혜를 합치면 그 어떤 난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면서 “우리가 내놓은 몇가지 제안들이 실현되면 북남관계는 크게 전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몇가지 제안’은 지난 22일 북한이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강조한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실무회담 조기 개최 등을 지칭한 것으로 해석된다. 북한은 이산가족 상봉 행사와 금강산 관광을 연계하려는 입장으로 관광 재개를 압박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