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 하전사 1명 동부전선 육로 통해 귀순

북한군 하전사(부사관) 1명이 2일 오후 동부전선으로 귀순했다.


합동참모본부는 3일 “전날 오후 6시30분께 동부전선을 통해 북한군 1명이 귀순해 현재 국정원 등 관계기관과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북한 하전사로 파악된 이 병사는 2일 오후 도보로 강원도 동부전선의 군사분계선(MDL)을 넘어와 우리 초소에 귀순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해당 부대에서는 이 하전사가 MDL을 넘어올 때 정상적인 작전 조치를 취한 것으로 안다”며 “현재 국정원과 군, 기무사, 경찰 등으로 구성된 합동심문조가 정확한 월남 경로와 귀순 동기 등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이 병사는 금강산 관광을 위해 개설된 남북 간 동해선 육로를 통해 군사분계선을 넘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지역은 철책으로 막힌 다른 군사분계선과 달리 남측 관계자와 차량이 오가도록 통행로가 만들어져 있는 곳으로 북한 주민이나 군인이 이를 통해 귀순한 것은 처음이다.


한편, 지난 2002년에는 북한군 병사 1명이 도라산역 인근으로 월남했고, 2008년 4월에는 장교 1명이 판문점 인근으로, 같은 해 10월엔 하전사 1명이 강원도 철원군 철책을 통해 각각 귀순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