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軍 ‘이명박 대통령 실명 표적지’에 또 사격








▲북한이 한미의 사주를 받고 김일성 동상을 폭파하려던 테러범을 체포했다며 대남공세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인민보안국 소속 군인들이 이명박 대통령의 그림과 실명이 그려진 표적지에 사격훈련을 하고 있다./연합

북한이 이명박 대통령의 실명이 적힌 표적지에 사격을 가하는 장면을 또 공개했다. 북한이 주장하는 ‘김일성 동상 파괴 미수사건’에 대한 반응이다.


조선중앙TV는 지난 23일 오후 9시50분 시사대담 프로그램을 끝낸 직후 양강도 인민보안국 소속 군인들의 ‘복수결의’를 주제로 한 프로그램을 방영하면서 이 대통령의 실명과 비난문구가 적힌 표적지에 소총과 권총으로 사격하는 장면을 내보냈다.


북한 매체에 이 대통령 실명이 적힌 사격 표적지가 등장한 것은 지난 3월 이후 4개월여 만이다.


당시 북한은 인천의 한 군부대가 김정일, 김정은 부자의 초상화에 전투구호를 붙인 것을 두고 ‘최고 존엄을 모독했다’며 조선중앙TV를 통해 군인들이 이 대통령 이름이 적힌 표적지에 사격을 하고, 김관진 국방장관의 이름이 적힌 표적지에는 흉기를 던지는 모습을 방영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군인들이 주먹으로 벽돌을 깨는 장면, ‘쥐명박’이라고 쓰인 표적지에 군인들이 사격하는 장면, 군견이 이 대통령을 비하하는 문구가 붙어있는 사람 형상의 모형을 물어뜯는 장면이 잇따라 나온다.


군인들은 이 방송에서 “내무군 장병들의 가슴마다에는 최고 존엄을 모독하고 동상을 파괴하려고 무분별한 책동을 감행한 미제국주의자들과 이명박 역적패당에 대한 치솟는 분노가 꽉 차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남한과 미국의 사주로 김일성 동상을 파손하려다가 체포됐다고 주장하는 탈북자 전영철의 기자회견 내용을 공개한 뒤 “최고 존엄을 모독했다”는 이유로 연일 남한과 미국을 강하게 비난하고 있다.


지난 3월에 이어 이 같은 장면을 공개한 것은 이번 ‘동상 파괴 미수사건’을 계기로 대미, 대남공세를 한층 강화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남북 대결국면을 조성해 내부 결속에 활용하려는 북한의 전형적인 선전선동 전술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