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일, 6월 하순 외무 국장급 회담 조율 중”

일본이 조만간 북한과 외무 국장급 협의를 개최하는 방안을 조율 중이라고 교도통신이 15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일본인 납북자 특별조사위원회 설치 전후인 6월 하순 개최를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교도통신은 이와 관련 이하라 준이치(伊原 純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송일호 북일 국교정상화교섭 담당대사가 참석하며 개최지는 제3국으로 중국이 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교도통신이 소개한 일본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일본 측은 이번 협의에서 북한 특별조사위의 권한과 책임자, 조사위원 면면 등을 직접 확인하고, 조사위 설치의 대가로 대북 제재의 부분 완화에 대해서도 설명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요코타 메구미 등 일본정부 인정 납북자 12명과 납북 가능성을 부정할 수 없는 `특정실종자’ 가운데 납치 의혹이 농후한 77명을 우선 조사하는 것, 북한이 올 여름에 1차 경과 보고를 내놓는 것 등을 북한에 요구할 방침이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1차 보고 내용을 검증하기 위해 외무성, 경찰청 등의 전문가 팀을 평양에 파견하며, 납북자 문제가 해결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될 경우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북한 방문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고 통신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