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北 주민 ‘자유’ 쟁취토록 지원할 것”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열린 북한자유주간을 맞아 백악관 웹사이트를 통해 북한인권운동에 대한 지지성명을 발표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 성명에서 “북한 주민들은 자유의 상실이 갖는 의미를 체험을 통해 알고 있다”며 “과거 백악관 집무실에서 일부 용감한 탈북자들을 만나 그들이 북한에서 겪은 고통의 체험과 자유를 찾아 위험을 무릅쓰고 탈출한 이야기들을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 탈북자들이 현재 자유의 광명 안에서 어떻게 살고 있는지 봤다”며 “미국은 모든 억압받는 사람들에게 자유를 찾아주겠다는 약속을 더욱 굳건히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부시 대통령은 이어 “21세기는 모든 한국인들에게 자유의 세기가 되리라 확신한다”며 “한반도의 모든 시민들은 언젠간 그들의 존엄성과 자유와 풍요로움 속에서 그들의 이웃 국가들과 함께 평화를 누리며 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부시 대통령은 “미국은 북한 주민들이 인간으로서 누려야 할 권리와 자유를 쟁취하도록 그들에 대한 지원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고위 관계자는 이 날 자유북한주간을 맞아 워싱턴을 방문한 북한민주화위원회(위원장 황장엽) 대표단과 북한자유연합 관계자들에게 부시 대통령의 성명서를 직접 전달했다.

한편 자유북한방송은 북한자유주간 행사에 참가하기 위해 방미 중인 북한민주화위원회 대표단이 26일(현지시간) 미 국무부를 방문했다고 전했다.

이 자리에서 익명을 요구한 미 국무부 관리는 “북한인권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으며 앞으로 북한과의 관계에서 인권문제를 반드시 다루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북한이 핵을 폐기하기 전까지 유엔의 제재내용은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며 “2·13 합의문에서 인권에 관한 내용이 다뤄지지 않았다고 해서 미 행정부가 인권문제를 외면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해 ‘북핵”북인권’ 문제 동시 해결이라는 투트랙 전략을 전개해 나갈 것임을 내비쳤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