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 “친북좌파, 연방제통일 위해 反정부투쟁 유도”

‘6․10항쟁’ 21주년을 맞아 전국적으로 대규모 촛불시위가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보수단체들이 반정부 투쟁으로 확산되고 있는 미 소고기 반대집회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다.

국가정체성회복국민협의회(의장 박세직․이하 국정협)은 10일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친북좌파들이 연방제통일이란 전략적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미국 쇠고기 협상과 관련한 촛불집회를 반정부 시위로 유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세직 의장은 이날 기조발언에서 “친북좌파의 온상이 된 ‘6·15선언’이 오늘의 촛불집회를 ‘이명박 정부 타도’로 변질시키고 있다”며 “친북좌파들은 연방제 통일의 전략에 기초해 이번 시위를 주도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동복 국정협 부의장은 “광우병 소동이 터무니없을 정도로 침소봉대되어 정치적으로 악용되고 있다”며 “무책임한 야당까지 이에 편승해 많은 시민들이 농락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의 대미협상 결과의 일부가 국민들 사이에 불안감을 일으켜 이번 촛불시위의 원인이 됐다”며 “촛불집회 참가자들은 평범한 시민들이지만 한국진보연대, 한총련 등이 배후세력으로 등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부의장은 “김대중 전 대통령이 불법적인 방법으로 4억5천만 달러를 김정일에게 건네주고 만들어 낸 ‘6․15남북공동선언’은 대한민국의 헌법을 위반한 불법문건이라고 믿는다”며 “이명박 정부는 1992년 ‘남북기본합의서’에 따라 남북대화를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정협은 대한민국재향군인회, 성우회, 뉴라이트전국연합, 국민행동본부, 이북5도민회, 자유시민연대 등 보수진영 95개 단체가 발기해 지난 4월 창립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