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슬기 “종북싫다”…네티즌 “소신” VS “무식” 논란

연예인 배슬기 씨가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종북 무리들이 싫다”는 글을 남겨 네티즌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배 씨는 배우 임호 씨가 자신의 트위터에 “안 후보님, 후보 사퇴하셨네요”라는 글을 남기자 “제대로 투표할 힘이 빠진다. 난 이래서 종북자 무리들이 싫다”는 답글을 게재한 것이다. 더불어 배씨는 “어쨌든 투표율 하락은 떼어놓은 당상. 좀 더 훌륭한 모습으로 대한민국 정치를 끌어가실 모습을 기대하며”라고 답했다.  


이 같은 글에 대해 네티즌들이 “안 후보 사퇴와 종북이 무슨 연관인가”라고 강하게 반발하자 배 씨는 해당 글을 삭제하고 “종북발언에 대해 사과드린다. 원래 정치적 발언은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말을 아끼려 노력하겠으며, 이 같은 트윗은 제 개인적인 견해도 아닌 지인분과 대화중 나온 것이었다. 용서해달라”면서 “예민한 단어 선택과 어설픈 맞춤법은 사과드린다. 우리 모두 투표하자”고 덧붙였다.


이 같은 배 씨의 반응에 ‘korea**********’라는 계정의 트위터리안은 “애국 개념 연예인이 자유롭게 종북을 종북이라 말하는 시대를 만들어야한다”면서 “그런 발언은 사과할 일이 아니다”라고 배 씨를 옹호했다.


네티즌 ‘someday******’도 “종북발언을 이슈 삼는 사람들은 멀쩡한 사람을 매장시키는 것이 취미이거나 종북파에 의해 선동되거나 간첩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면서 “배슬기 씨 안보의식이 투철해보여서 좋다”라고 말했다.


반면 ‘attack*****’라는 트위터리안은 “종북 드립…복고춤 추더니 복고시대로 돌아가고 싶은가”라고 배 씨를 비판했으며, ‘slacker********’라는 네티즌도 “배슬기 발언은 그냥 무식의 소치다. 안철수 후보의 사퇴를 종북과 연관지어 마치 문재인 후보를 겨냥한 것처럼 돼버렸다는 것이 문제”라고 주장했다.


한편 배 씨는 지난 6월에도 ‘종북’에 대한 소신 발언을 하기도 했다. 그는 6월 30일 자신의 트위터에 “대한민국의 변절자, 지도층 종북자들 알아서 (북으로) 돌아가주셨으면 좋겠다”면서 “왜 그들은 남의 나라에서 나대고 있나”고 비판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