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당선인 “튼튼한 안보로 新한반도 열것”

제18대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한 새누리당 박근혜 당선인은 20일 “튼튼한 안보와 신뢰외교를 통해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박 당선인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회견을 열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우리 안보 현실이 얼마나 엄중한지 상징적으로 보여줬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동북아 역내 갈등과 세계 경제 위기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면서 “올바른 역사인식을 토대로 동북아의 화해·협력과 평화가 확대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당선인은 또 “저에 대한 찬반을 떠나 국민 여러분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겠다. 과거 반세기 동안 이어진 분열과 갈등의 역사를 화해와 대(大)탕평으로 끊겠다”면서 “모든 지역·세대·성별의 사람들을 골고루 등용하고 대한민국의 능력을 최대로 늘려 한 분, 한 분과 100%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이 제 소망”이라고 말했다.


경제 문제에 대해 “우리나라는 국민소득 2만불 시대를 맞았지만 주부들의 장바구니, 젊은이들의 일자리 고민과 고통은 여전하다”면서 “다시 한 번 ‘잘살아보세’의 신화를 만들어 국민 모두가 먹고 사는 걱정 없고 청년들이 즐겁게 출근하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