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통 여성분과위 ‘北核 규탄’ 결의문 채택



▲대통령 직속 자문기관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수석부의장 유호열) 여성분과위원장들이 26일 북한의
4차 핵실험을 규탄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사진=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

대통령 직속 자문기관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수석부의장 유호열) 여성분과위원장들이 26일 북한의 4차 핵실험을 규탄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이날 민주평통 전국 여성분과위원장들은 부산 코모도호텔에서 정책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결의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결의문에서 “북한의 4차 핵실험을 한반도와 동북아, 전 세계의 평화를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행위로 규정하고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핵을 포기하고 평화통일에 나서는 것이 우리 민족의 번영과 후손들을 위한 책임 있는 태도”라고 밝혔다.

이들은 또 “정부와 유엔이 북한 핵실험에 상응하는 강력하고 포괄적인 제재가 취해지도록 모든 조치를 강구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북한 핵실험에 대응해 정부가 취한 대북 확성기 방송과 한미 군사동맹에 따른 협력을 적극 지지한다”면서 “이번 북핵 위기 상황에서 여성위원들이 앞장서 민주평통 2만 자문위원의 단호한 의지를 결집해 헤쳐 나갈 것을 결의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평통 전국 여성분과위원장 정책회의는 통일정책을 공유하고 여성위원의 활동방향을 결정하는 회의다. 이날 회의에는 전국 여성분과위원장 245명이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