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 대북뉴스 보도.해석 신중해야”

북한 화폐개혁 보도를 계기로 주목받고 있는 민간단체들의 북한뉴스 보도가 신뢰를 얻으려면 편견을 배제하는 등 신중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월간지 `민족21′ 정창현 대표는 13일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소 주최로 열린 `민간 대북정보 생산과 해석’ 포럼 발표에서 “민간 대북정보가 북한 주민들의 생생한 모습을 신속히 전하는 긍정적 효과도 있지만 검증되지 않는 첩보와 소문 유포라는 부정적 효과도 있다”고 지적했다.


정 대표는 이어 “대북정보는 정보 가공자의 목적성과 편견으로 인한 한계를 갖고 있다”면서 “북한의 정책이 아닌 현상에만 매달리는 모습도 또 다른 한계”라고 말했다.


그는 “민간 대북정보를 해석하는 데는 옥석을 가릴 안목을 키울 필요가 있다”면서 “정책적, 전국적 수준의 거시적 접근과 지역적, 현상적 수준의 미시적 접근의 결합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발표에 나선 탈북자 단체 `NK지식인연대’의 김흥광 대표는 “중요한 것은 대북정보를 생산하는 단체들이 객관성, 공정성, 중립성 등의 준칙들을 지켜야 한다는 점”이라며 “그렇지 못하면 국민의 대북 인식에 혼선이 빚어지고 정부의 대북 정책에 무리수가 오는 바람직하지 않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난립하는 대북 정보활동 단체들은 북한의 실상과 내부 실태를 사실에 기초해 정확히 전달하려는 행태를 유지해야 한다”며 “활동력 과시와 독점적 지위 획득을 위해 수집된 대북정보와 실상을 과장, 축소는 지양돼야 한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