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 매체 “김정남, 화장 후 北에 전달될 가능성”

지난달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맹독성 신경가스제인 ‘VX’로 피살된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의 시신이 화장돼 북한으로 옮겨질 예정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말레이의 중문 매체 중국보(中國報)는 27일 “김정남의 시신이 전날 오후 쿠알라룸푸르 외곽의 화장장으로 옮겨졌으며 시신을 화장한 뒤 북한 측 특사에게 전달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다만 말레이시아와 북한 당국은 사실 확인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다. 앞서 말레이 당국은 중국 등 관련국과 협조해 진행을 규명하려는 의지를 보여 왔다.

이 같은 보도에 피살 사건 당시만 하더라도 “김한솔 등 유가족의 움직임이 없어도 시신을 무기한 보관하며 수사당국의 추가 지시를 기다리겠다”는 말레이 당국이 돌연 입장 선회한 이유에 대해 다양한 관측이 제기된다. 

일단, 양국이 물밑 협상으로 화장을 결정해 김정남 암살 사건이 마무리 절차를 밟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온다.

이는 말레이 당국은 수사를 지속하더라도 한계가 있다는 점에서 암살 사건의 진상 유지와 시신 재부검 방지를 위해 화장 후 인도 방법을 택했다는 관측이다. 또한 김정남 암살을 이유로 북한에 억류 중인 자국민 7명을 인도받기 위한 의도라는 주장도 있다.

특히 ‘화장’ 결정은 북한의 소행임을 규명하지 못한 말레이와 국제사회의 제재 강도가 세질 것을 의식해 사건을 조속히 마무리하려는 북한에게 최선의 방법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이와 관련 북한은 증거를 인멸하기 위한 의도로 김정남 암살 직후부터 시신 부검에 반발하고 줄곧 화장을 요구해왔다.

한편 아흐마드 자히드 하미디 말레이시아 부총리는 김정남 암살과 관련한 공식 성명을 오늘(27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말레이시아 경찰 4명은 북한대사관을 방문해 2시간 반 가량 조사한 뒤 돌아갔다.

소셜공유